인도 코로나: 사례가 급증함에 따라 우선 순위 그룹에 대한 부스터 샷이 시작됩니다.

인도 코로나: 사례가 급증함 부스터샷이 시작됨

인도 코로나: 사례가 급증함

인도는 감염이 급증하는 가운데 우선 순위 그룹에 COVID-19 백신을 투여하기 시작했다.

현재 보건 및 일선 근로자와 동병상련이 있는 60세 이상이면 주삿바늘을 맞을 수 있다.

이 같은 움직임은 인도가 코로나바이러스의 오미크론 변종으로 인한 COVID 환자 급증과 싸우면서 시작됐다.

다른 나라들의 초기 연구들은 부스터 백신이 오미크론에 대한 더 많은 보호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했다.

인도, 오미크론 변종 최초 사망 기록
전염성이 강한 오미크론 변종은 11월에 남아프리카에서 처음 발견되었다.

그 이후로, 몇몇 국가들은 이 변종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그들의 부스터 프로그램을 확장하거나 잽
사이의 간격을 줄여왔다.

인도

인도에서는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“예방 접종”이라고 부른 이 부스터 주사가 첫 번째와 두 번째 접종에 대해 사람에게 주사했던 것과 같은 백신이 될 것이다.

인도는 2021년 1월 백신 접종 추진이 시작된 이후 주로 현지에서 생산된 코비실드와 코박신 등 2종의 백신을 투여해 왔다.

인도 수도 델리와 금융 중심지인 뭄바이 등 대도시에서 지난 24시간 동안 17만9000명이 넘는 감염자가 발생했다고 23일(현지시간) 밝혔다.

같은 날, 모디 총리는 고위 관리들과 검토 회의를 주재하고, 더 많은 사례를 보고하는 주들에 “기술적 지원”이 제공될 것을 요청했다.

정부는 지난 주 15-18세 청소년들에게 백신을 투여하기 시작했는데, 이 연령대의 인도인들 중 31%가 지금까지 첫 번째 접종을 받았다고 밝혔다.

지금까지 91% 이상의 성인이 부분적으로 예방접종을 받았으며 66%가 두 접종을 모두 받았다.

그러나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수백만 명의 사람들 – 많은 사람들이 감염의 심각성을 증가시킬 수 있는 근본적인 건강 문제를 – 위험에 처하게 한다고 말한다.

오미크론 확산도 우려를 키웠다. 인도는 총 4,003건의 오미크론 감염이 확인됐으며, 마하라슈트라주가 1,126건으로 가장 높았고, 라자스탄주(529건), 델리주(513건)가 그 뒤를 이었다.